요즘은 잡지를 만들고 있다. 고양이와 동물권에 관한 잡지다. 어쩌다 취재와 편집 일을 맡아서 하게 되어 (500년 걸리는 중인) 논문과 병행하고 있는데, 재미있다. 일단 지금까지 배워두었지만 마땅한 쓸모를 찾지 못했던 나름의 글쓰기 경험과 고양이 관련 활동이 도움이 되고 있어 기쁘다. ‘언니 여러분’이라는 이름으로 주변인에 대한 인터뷰를 하고 싶었는데, 그것도 고양이라는 접점으로 새롭게 잡지에 녹여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된다. 논문도 탈출구를 못 찾고 있었는데, 잡지를 준비하며 뭔가 포인트를 찾아냈다. 교수님도 다행히 이 방향성이 나쁘지 않다고 하신다. 뭐랄까 논문을 준비하며 예상치 못하게 나의 고질적인 두려움과 수동성에 직면하기도 했다.

나는 항상 무슨 일을 할 때면 빨리 뚝딱 해내기보다 오래 걸리는 사람이었다. 오래 걸린다고 해서 결과물이 특출나게 좋은 것도 아닌, 좀 애매한 사람. 엊그제 무슨 잡지 에디터 인터뷰를 보았는데 그분은 “너 언제까지 아티스트 흉내 내면서 살 거야”라는 말을 자주 들었다고 한다. 뼈 맞은 느낌이었다. 노래를 하는 것도, 그림을 엄청 잘 그리는 것도 아니고, 영화를 찍는 것도, 퍼포먼스를 하는 것도 아닌.. 뭔가 예술한다고 하는데 뭘 하는지는 정확히 모르겠는 그런 애. 글이나 편집, 이런 쪽이 특히 애매한 것 같다. 그리고 나도 막 특별한 재능이 있는 것도 아니니까 시간이 더 오래 걸린 것 같다. 내가 뭘 할 수 있고, 뭘 하고 싶은 사람인지 알아보는 데에 시간이 (그리고 돈이) 정말 많이 들었다.

잘 되려나. 발행인님도 나도 맨땅에 헤딩하는 중이라 쉽지 않다. 1호가 나와봐야 좀 감이 올 것 같다. 그래도 간만에 생산적이기도 하고, 정말 하고 싶은 일이기도 해서 기분이 대체로 좋다. 동물권 활동을 하며 영화 얘기도 풀어내고, 그림도 그리고, 좋은 사람들도 만나고. 그림 같은 여정은 아니고 나도 너무 신중하고 소심한 편이라 하루하루 새로운 경험들이 버거울 때도 있지만, 그래도 괜찮은 것 같다. 창간호가 나오고 “나무야 미안해” 하지 않게, 잘 만들고 싶다. 요즘의 근황.

*티스토리를 잘 안 들어오게 되어.. 브런치로 넘어갈까 고민중입니다.

'Année 2021'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년 4월  (0) 00:17:48
1월의 생각들  (0) 2021.01.16
2021년 1월  (0) 2021.01.02

 요즘은 일기를 쓰려다가도 웹툰으로 그려보고 싶어서 글콘티로 끄적거리게 된다. 글을 안 올린 것에 대한 변명이랄까.. 허허 근데 콘티로 만드려고 하니까, 하고자 하는 말을 충분히 하려면 내용이 너무 길어지고 대충 줄였다가는 오해를 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역시 남이 하면 쉬워 보이지. 그래도 요즘 이것저것 해보고 있다는 것이 기분 좋다. 그러다 어깨에 담이 심하게 와서 고생 중이긴 하지만..

 #헐왓챠에! 해리포터가 들어와서 다시 보고 있는데, 어릴 때 본 영화는 본 걸로 치면 안 될 것 같다. 장면 하나하나는 대충 기억이 나는데, 책을 안 읽었다 보니 내용도 기억 안 나고.. 예전에도 스네이프 교수 이야기는 마음을 찢었는데 다시 보니 흑흑흑 흙흙.. 내가 원래 과몰입 대장이긴 하지만.. 앨런 릭맨도 세상을 떠난 지금 보기엔 정말 너무 슬프다 ㅠㅠ 이제 죽음의 성물 파트 투만을 남겨 놓고 있는데, 이 몰입이 식기 전 포터모어 사이트에서 e-book을 사봐야 할 것 같다. 

 알던 직장 상사라고 해야 할까, 가깝게 지내진 않았지만 암투병 중인 분이 있었는데 며칠 전에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투병 사실을 일종의 방어기제로 사용하시고, 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고 심지어 무단결근 수준으로 직장에도 나오지 않았던 분이다. (나름 높은 자리고.. 여러가지 복잡한 상황으로 그게 가능했다.) 나에게도 좋은 분은 아니었다. 쉽게 남을 하대했고, 큰 의미 없는 말을 곡해해서 문제를 만들어 환영받지 못하는 사람이었다. 내가 퇴사한 이후에도 업무를 거의 하지 않고 결근만 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많이 힘드신 상황이라면 휴직이라도 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 생각했는데 이런 소식을 들으니 당황스럽긴 했다. 삶을 정리할 시간도 없었다니 그게 참 안타깝지만, 왜 주변 사람들에게 본인이 얼마나 아프고 어떤 도움을 필요로 하는지 이야기하지 않았을까. 이제 남은 흔적도 없다. 어디 게시판이나 신문에도 부고 소식은 나지 않았다. 언제나 생각하듯 내가 죽지 않을 것처럼 타인의 죽음에 대해 말할 순 없겠지만, 이제는 편히 쉬셨으면.

'Année 2021'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년 4월  (0) 00:17:48
1월의 생각들  (0) 2021.01.16
2021년 1월  (0) 2021.01.02

+ Recent posts